Category Archives: 보상

보험사기의 오래된 역사 : 15세 미만 사망보험 계약이 무효인 이유

 보험 본연의 목적은 ‘사기’라는 단어와 어울리지 않습니다. 사고로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돕는 공적의미가 큽니다. 하지만 돈에 대한 인간 욕망이 보험을 사기와 어울리게 만들었고, 그 역사는 살펴본 것처럼 오래되었습니다. 교통사고 발생 시 ‘한 건 제대로 걸렸다’는 생각은 부당한 보험금 낭비를 유발하고, 다수에게 보험료 인상이라는 피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아픔의 상대성 – 간병비 지급 기준

이 글은 총 9부작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보험 대인보상 24시 중 9번째 글입니다.

대인보상 업무가 힘든 이유 중 하나는 피해를 마주한 사람들의 아픔에 대한 상대적 차이 때문입니다. 사고 후 대물접수만 원하며, ‘몸은 괜찮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반면 대물접수가 필요하지 않은 사고에서도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흔합니다. 물론 아픔은 상대적이지만 이를 모두 인정하면 자동차보험을 통한 교통사고처리에서는 큰 혼란이 발생합니다.

이미 아픈 곳과 교통사고의 연관성

이 글은 총 9부작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보험 대인보상 24시 중 8번째 글입니다.

  교통사고로 신체 피해가 발생한 경우 이를 자동차보험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과실 여부나 정도에 따라 그리고 자동차보험 가입 상태나 사고 유형에 따라 대인배상, 자기신체사고나 자동차상해 그리고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를 사용합니다. 이들은 모두 신체 피해를 처리하는 자동차보험의 담보입니다. 하지만 교통사고 전 기왕증이 있었다면, 이로 인한 손해는 보상하지 않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기왕증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운전석에 앉지 않은 자의 책임

이 글은 총 9부작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보험 대인보상 24시 중 7번째 글입니다.

내가 운전한 차량에 타인을 태울 수도 있고, 타인이 운전 중인 차량에 내가 탑승할 수도 있습니다. 흔히 운전자가 아닌 동승자는 사고의 원인과 전혀 상관없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자동차보험 약관에서는 동승 유형에 따라 동승자 감액을 적용합니다. 이번 콘텐츠에서는 운전석에 앉지도 않은 동승자에 대해 감액을 하는 이유와 유형별 감액비율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누수로 인한 나의 집 수리비 청구

나의 과실로 타인의 신체 및 재산상에 피해를 주었을 경우 이를 배상해야 합니다. 하지만 피보험자로 가입한 배상책임 담보가 있다면 보험을 통해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배상책임 담보가 ‘일상생활배상책임’입니다.

개를 찾아라!

이 글은 총 9부작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보험 대인보상 24시 중 6번째 글입니다.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과 생활하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흔히 교통사고는 사람의 신체 피해나 차량의 파손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반려동물도 교통사고로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도로로 뛰어든 개나 고양이로 인해 교통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매출과 소득이 다름을 이해하기 어려운 사장님

이 글은 총 9부작으로 이루어진 자동차보험 대인보상 24시 중 5번째 글입니다.

피해자의 상해를 원인으로 사업체가 전혀 운영되지 못하는 경우에는 사고로 인한 손실의 대부분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직원 등에 의해 사업체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경우 손해액을 인정받기 어렵습니다. 뿐만아니라 매출에서 경비와 세금을 제외한 소득만을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모르면 다치는 IFRS17 4. 예정된 미래의 실제 모습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모르면 다치는 IFRS17 중 5번째 글입니다.

수수료를 받지 않고 보험계약을 중개할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데 향후 수수료가 전혀 없는 설계가 존재할 수 있습니다. 수수료, 유지율, 평가, 시상, 보험사의 상품 및 설계 선호도, 그리고 판매 채널의 효율까지 모든 측면이 변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