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담보는 사고 상대방이 무보험자동차일 경우 기명피보험자와 그 가족의 신체적 피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책임보험만 가입하거나 한정특약을 위반한 상태로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중요한 담보입니다. 이런 경우 상대방 자동차보험에서 대인배상Ⅰ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사고 처리를 위한 충분한 금액이 확보되지 않습니다. 이 때 나의 자동차보험의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동일하게 사고 상대방이 도주하여 검거되지 않거나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경우라면 정부보장사업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보험사업의 한도도 대인배상Ⅰ과 동일하기 때문에 사고처리가 제한적입니다. 이때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삼성화재 개인용 자동차보험 약관 >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약관에서 피보험자는 기명피보험자와 배우자 그리고 양가 부모 및 자녀입니다.

 

개인용 자동차보험 약관에서 피보험자 범위만큼 중요한 것은 괄호 속 문장입니다. 약관은 해당 피보험자가 무보험자동차와 사고가 발생한 경우 ‘피보험자동차에 탑승 중인지 여부를 따지지 않습니다.’

 

만약 기명피보험자의 부모가 보행 중 무보험자동차와 사고가 난 경우에도 기명피보험자가 가입한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업무용 자동차보험에서 기명피보험자가 법인인 경우에는 개인용 약관과 다른 점이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업무용 자동차보험에서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약관은 개인용의 것과 다릅니다. 약관을 살펴보겠습니다.

 

< 삼성화재 업무용 자동차보험 약관 >

 

약관에는 기명피보험자가 법인인 경우 ‘피보험자가 피보험자동차에 탑승 중 사고만을 처리 할 수 있다’고 명시합니다. 쉽게 법인의 대표이사가 법인 소유의 자동차만 사용하고 가족 중 개인용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기명피보험자가 없을 경우 무보험자동차와 사고 시 곤란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표 이사 등 본인을 포함 그 가족이 피보험자동차에 탑승 중이지 않은 상태에서 무보험자동차와 사고를 당할 경우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담보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정부보장사업이나 가해 차량의 대인배상Ⅰ의 한도를 초과하는 신체피해가 발행하고 가해자가 배상능력이 없는 경우 치료비 등을 처리할 길이 막막해집니다.

따라서 법인의 이사나 감사의 경우 가족 중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기명피보험자인 사람을 최소 한 명 정도는 두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사고는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인스토리얼 밴드에 가입하여 신규 업데이트 소식을 가장 빨리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