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이유는 의무보험이기 때문에? 전혀 아닙니다. 나라에서 의무보험으로 자동차보험을 가입하게 하는 이유가 우리가 자동차보험에 가입해야 하는 진짜 이유입니다.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보험금을 통하여 처리 하는 것을 목적으로 가입하는 것입니다.

 내 차에 탑승한 나와 내 가족이 사고로 다치는 것 만큼 큰일이 없습니다. 이 경우 자기신체사고를 가입 중이라면, 치료비 조차 제대로 처리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자기신체사고는 부상 및 후유장애(약관상 용어는 후유장해가 아닌 후유장애가 정확함) 급수별 세부한도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면, 자동차상해는 가입금액을 한도로 치료비, 위자료, 휴업손해 등을 전액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무슨 말인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DB손해보험 자동차보험 증권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DB손해보험 자기신체사고 사망 및 후유장애 3천 / 부상 3천 가입 증권>

 

위 증권은 자기신체사고 담보에 가입 중입니다. 사망 및 후유장애 그리고 부상 모두 3,000만 원 가입했습니다.

 

<DB손해보험 자동차상해 사망 및 후유장애 1억 / 부상 3천 가입 증권>

 

 위 증권은 자동차상해 특약에 가입 중입니다. 사망 및 후유장애 1억 그리고 부상 3,000만원에 가입했네요. 자기신체사고나 자동차상해 가입 증권 모두 증권에서 사망 및 후유장애 가입금액은 동일합니다. 그러나 부상은 다를 수 있죠. 즉, 설계 시 사망 및 후유장애를 묶어 가입금액을 설정하고 부상은 이들과 별도로 가입금액을 설정해야 합니다.

엄밀하게 따지면 둘은 완벽히 분리된 것은 아닙니다. 사망 및 후유장애 가입금액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부상 가입금액의 선택지가 제한되기도 합니다. 이는 가입한 손해보험사마다 다를 수 있죠.

어찌되었건 위 두 증권 모두 DB손해보험에 각 자기신체사고 담보와 자동차상해 특약에 가입 중입니다. 우선 부상만 살펴보죠. 두 증권 모두 부상 3,000만원에 가입 중인데, 동일한 것 같지만 완전히 다릅니다. 병원 치료비만 따졌을 때, 자동차상해는 3,000만원을 한도로 실제 치료비 전액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기신체사고는 아닙니다.

 

<DB손해보험 자기신체사고 약관>

 

 약관을 보면 1~14급의 상해 등급이 있습니다. 우선 등급이 무엇인지 설명하겠습니다. 교통사고가 나면 병원을 갑니다. X-Ray나 MRI, CT 등을 찍고 의사선생님과 면담하며 증세를 살핍니다. 이 때 의사는 교통사고 환자의 몸 상태에 대한 진단을 내립니다. 그리고 진단명이 적힌 진단서를 발급하는데 이때 진단명을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시행령 별표1>의 기준에 대입하면 급수가 정해집니다.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시행령 별표1>

 

 쉽게 말해 등급은 보험사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의사 진단에 의해 법적 기준으로 정해집니다. 1급이 가장 심각한 피해며, 14급으로 갈수록 상대적으로 경미한 피해가 됩니다.

 

 

 교통사고 후 흔히 ‘허리가 아픔’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증세의 진단명은 ‘척추 염좌’로 상해급수 12급에 해당합니다. 이 경우 자기신체사고는 가입금액이 3,000만원이라도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은 120만 원 뿐입니다. 왜 그런지 다시 한 번 DB손해보험 약관을 보죠.

 

<DB손해보험 자기신체사고 약관>

 

 자기신체사고는 각 보험가입금액과 진단명에 따른 상해등급이 만나는 금액만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동일한 12급 부상에도 가입금액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돈이 다르며, 동일 가입금액이라도 부상 급수가 다르면 또 사용할 돈이 달라집니다.

 

<DB손해보험 자기신체사고 사망 및 후유장애 3천 / 부상 1천5백 가입 증권>

 

위 증권에 가입하고 있다면, 부상 가입금액이 1,500만원이니 12급 부상에서 60만원만 사용할 수 있는 것 입니다.

 

<DB손해보험 자기신체사고 사망 및 후유장애 1억 / 부상 5천 가입 증권>

 

위 증권에 가입하고 있다면, 부상 가입 금액이 5,000만 원이니 12급 부상에서 200만 원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자기신체사고 가입 시 치료비도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후유장애 판정을 받을 경우도 동일합니다. 1~14급 후유장애 등급에 따른 차등 금액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면 자동차상해는 증권에 적혀 있는 금액을 한도로 치료비와 위자료 그리고 휴업손해 등을 모두 처리할 수 있습니다. 반드시 자동차상해에 가입해야 하는 여러 이유 중 한 가지입니다.

주의할 것은 각 손해보험사마다 자기신체사고 가입 금액에 따른 등급별 세부 한도가 다릅니다. 따라서 정확한 한도는 가입한 자동차보험사의 약관을 확인해야 합니다.

 자기신체사고 담보에 가입하면 위험한 이유에 대해 함께 살펴보았습니다. 따라서 자기신체사고가 아닌 자동차상해 특약에 가입해야 합니다. 차에 나만 탄다고 해도 자기신체사고는 잘못 가입한 것인데 소중한 가족, 특히 자녀가 함께 탑승할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더욱 바르게 가입해야만 합니다. 반드시 자동차상해에 가입해야 합니다.

 

▶함께 읽어보면 좋은 시리즈

[자손 VS 차상해 ③] 과실이 확정되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는 자기신체사고

시리즈 글<< 자기신체사고와 자동차상해의 엄청난 차이과실이 확정되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는 자기신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