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 Ⅰ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중 1번째 글입니다.

치우칠 ‘편’과 볼 ‘견’이 만나면 편견(偏見)이 됩니다. 자동차보험은 매우 중요한 보험종목임에도 이를 바라보는 시선은 한쪽으로 치우쳐 있습니다. 사실 보험 영업현장에서 한쪽으로 방치된 상태입니다.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 Ⅱ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중 2번째 글입니다.

보험연구원에서 실시한 「2017년 보험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가구 당 보험 가입률은 97%입니다. 신인 설계사가 만나는 모든 고객은 이미 보험에 가입 중입니다. 따라서 본인과 가족 그리고 정말 친한 지인에게 3개월 정도 영업을 하고 나면 갈 곳이 없어집니다.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 Ⅲ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중 3번째 글입니다.

가망고객 중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사람은 없습니다. 모두가 이미 2~3개 이상의 보험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그럼 중요한 의문이 하나 생깁니다. 가망고객은 이미 가입한 보험을 어디서 구매했을까요?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 Ⅳ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중 4번째 글입니다.

설계보다 앞서는 것이 고객과의 관계입니다. 관계력에 상대적 우위가 있는 생명보험 설계사가 생명보험 외 보험종목의 설계력까지 갖춘다면 쉽게 따라올 수 없는 경쟁력을 갖추는 것입니다. 인스토리얼은 올바른 자동차보험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설계사의 편입니다.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 <번외편>

이 글은 총 5부작으로 이루어진 왜 지금 자동차보험인가 중 5번째 글입니다.

자동차보험을 마주한 설계사에게는 두 가지 길이 있습니다. 다들 ‘대충 설계하거나, 대리로 맡기거나, 보험료만 비교하거나, 팔아버리니’ 거기에 쉽게 편승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잘못된 관행을 거부하고 고객을 위해 올바른 자동차보험의 설계와 관리를 위해 노력할 수도 있습니다.